커세어(corsair) 키보드 k65 적축 사용기

우선 요약

장점

  • 키감 굿
  • 소음 적당함(집에서 쓰기에)
  • 모양도 괜찮음

단점

  • 우측 alt(한영키역할)이 다른키보드에 비해 우측에 존재
  • 각도조절은 세우고 눕히고 밖에 안됨.
  • 가격은 싸구려키보드에 비해 비쌈
  • 키보드쪽 연결이 요즘 잘 안쓰는 mini-usb
  • 키보드가 좀 높은지 손목이 아픔. 팜레스트 필요

 

 

집에서 회사에서 가져온 키보드를 사용 중 이었다. 일반적인 삼성 컴퓨터를 주면 그런 저런 키보드

근데 나는 그런 키보드를 쓰면 오른쪽에 있는 숫자 패드땜에 어깨가 결리는 느낌이 있었다.

그래서 이번에 직구를 통해 k65  키보드를 구매하였다.

총 비용은 대충 6만원 정도 였던걸로 기억하고 뉴에그를 통해 샀었다.(사실 친구를 시켜서 정확한 기억은 아니다…)

사실 사진은 그렇게 중요한건 아니니까 한장만 ㅋㅋㅋㅋㅋ

우선 키보드가 적축이라 소음은 그리 심하진 않은 편인데, 키들이 완전하게 고정되어있는 느낌은 아니다. 자판은 원래 안보고도 잘 치니 큰 이슈는 없고,

키감은 기계식중에 가벼운 편인것 같아서 좋다.

게이밍 브랜드 답게 wasd 버튼이 색이 빠질까바 걱정이 되었는지 미리 회색으로 만들어 놓았다. ㅋㅋ

일자 엔터키라서 이부분은 호불호가 갈릴 것 같은데, 나는 일자 엔터를 좋아하는 편이라서 상관없다.

키감도 괜찮고 무게는 묵직해서 게임하는데 밀리거나 하지는 않아서 좋고, 타이핑 하는 맛도 괜찮고 다 괜찮은데,,,,

치명적인 문제가 하나 있다. 우측 Alt 키가 한영키 대신 사용되는키인데, 이 키보드가 다른 키보드들 보다 스페이스가 길어서, 우측 alt키 누르는 것이 편하지 않다.

그리고 키보드가 조금 높은 편이어서 손목을 위한다면 팜레스트를 별도 구매하는 것이 좋아보인다.

확실히 텐키리스가 좋다. 게임할때 어깨가 덜 아프다.

나는 텐키리스를 엄청좋아한다. 그 이유는 과학적인데, 키보드를 몸 중앙에 맞추어 놓으면 타이핑을 할때 팔이 정면이 아닌 좌측으로 쏠리게 된다.

그래서 qwerty 존(글자존)을 몸 중앙에 맞추면 마우스가 엄청나게 멀어진다.

사실 이런 이유로 타이핑을 가장 많이하는 사무실에서는 빨콩달린 키보드를 쓰고 있다.

별거 아닌 다른 단점은 키보드 연결되는 단자가 mini-usb 라는 거다. 허허허.

물론 기본으로 하나가 들어있어서 큰 불편함은 없으나 그래도 좀….

다시 6만원 주고 살꺼냐면? 난 산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