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블 타임 사용기 (Pebble time)

나는 시계를 엄청 싫어한다.

어차피 주머니속엔 엄청 큰 시계가 항상 들어있거든~

 

그러다가 운동을 시작하면서 액티비티 트랙킹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그로 인해 가장 처음 선택한 것은 국민밴드 미밴드였다.

 

미밴드를 사용하고 매일 내가 얼마나 빨빨거리며 돌아다녔는지 체크하며 살았다~

기본적으로 모든 액티비티 트래킹은 오차가 있을 수 밖에 없다.

근데 막 절대값을 측정한다고 생각하지 않고 하루하루를 상대적으로 비교 한다고 생각하면 사용할만하다.

그리고 우선 베터리 충전을 거의 안해도 된다는 점이 정말 맘에 들었다.

 

그러다가 운동하다가 중요한 연락(눌눌님이라든지 회사라든지)을 못 받는 경우가 생겼다.

그래서 액티비티 트래킹에 스마트폰 알람 기능만 추가적으로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내가 고른 스마트 워치 선택기준

     (0. 싸면 좋겠다)

  1. 베터리가 오래가면 좋겠다.
  2. 액티비티 트랙킹이 되면 좋겠다.
  3. 알람이 잘 오면 좋겠다.

 

1번 조건에서 애플워치, 갤럭시 탈락(0번도…)

2번 조건은 왠만한건 다 통과

3번 조건에서 중국산은 통과(조금 불안하다는 평이 많았다)

 

그래서 비싼 돈 주고 심지어 웃돈, 우리나라에서 제일 비싸게 구입한 것이 바로 페블 타임이다.

 

사용한지 6개월 정도 된것 같아서 평을 내려보면 다음과 같다.

만족

  1. 베터리 만족스러움. 4~5일은 가는 것 같다.
  2. 화면이 항상 켜져있다
  3. 무게 가볍다
  4. 알람 잘온다
  5. 워치페이스가 엄청 많다
  6. 블루투스 연결이 안정적이다
  7. 만보계 기능이 동작한다
  8. 충전이 편하다(마그네틱 케이블을 딱 붙히면 된다. 무선충전만큼은 아니어도 괜찮다)

불만족

  1. 한글 지원이 귀찮다(한글 랭귀지 팩을 따로 깔면 된다)
  2. 화면 칼라가 뭔가 조금 물이 빠진 듯한 느낌이다
  3. 기스가 어마무시하다(이제 중고로 못파니 평생 써야한다)
  4. 기본 밴드가 좀 약하다(특히 어린이용 찰흙 같은거 묻으면 난리난다…..)
  5. 알람이 왔을때 할 수있는게 별로 없다(이모티콘 답변, 음성(영어전용)답변 등이 있으나 다른 워치들에 비하면….)
  6. 트랙킹 기능이 부족하다.(만보계 밖에 안된다, 심박계 같은 기능이 있으면 좋겠다)
  7. 충전 케이블이 전용이다. 주말에 베터리 나가면 나는 충전을 못한다. 케이블이 회사에 있다.

 

나는 매우 만족하면서 쓰고 있다. 기본기가 잘 되어있는 느낌이다.

비싸게 샀지만, 사실은 비싸지 않으며(나만 호갱)

베터리가 진짜 맘에 들고

알람 왔을때 내용 확인하고 급한거는 폰 꺼내면 되니까 조금밖에 안불편하고.

트랙킹 기능은 그냥 꺼버렸다. 어차피 운동은 나 자신과의 싸움이니까는 개뿔, 만보계 켜놓으면 베터리가 좀더 빨리 다는 것 같았다.

 

여튼 마지막으로 기스 잔뜩 난 사진 이랑 충전 케이블 사진을 동봉하고 마무리

20151120_104759 20151120_104819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